Clicky
최근 검색어 최대 20개까지 저장됩니다.

최근 검색어 내역이 없습니다.

검색어 저장 검색어 전체

박진영 “755억 고덕동 신사옥, 현 JYP보다 5배 커”

동아닷컴

입력 2023-11-20 02:06:00

업데이트 2023-11-20 11:07:21

앱에서 읽기
글자크기 닫기
공유하기 닫기

가수 박진영이 JYP엔터테인먼트 신사옥을 자랑했다.

박진영은 19일 유튜브 채널 ‘피식대학’에서 고덕동 신사옥 관련 “큰 평지를 찾기 힘들었다. 지금 사옥보다 5배 정도 크다”고 밝혔다. 최근 박진영은 서울 고덕동 일대에 1만675㎡ 유통판매시설용지를 약 755억3600만원에 낙찰 받았다. 박진영은 “공공토지다. 입찰했는데 우리가 당첨된 것”이라며 “엄청 넓은 터다. 바로 옆에 한강도 있고, 뒤에는 산이 어서 아름답다. 지금 사옥과도 가깝고, 우리 집이랑도 가깝다. 좀 조용한 곳에 있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개그맨 정재형은 “내가 그쪽 출신이다. 땅이 넓긴 한데 진짜 허허벌판”이라고 귀띔했다.· ‘풍수지리를 확인했느냐’고 묻자, 박진영은 “나는 그런 미신을 전혀 믿지 않는다”고 답했다. “통계일 수도 있지만 타당한 근거를 가지고 결정하려고 노력한다”며 “그 장소를 추천 받은 뒤부터 조사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박진영은 ‘60세까지 공연하고 싶다’고 바랐다. “팬들한테 ‘60세가 됐을 때 최고의 쇼를 보여주겠다’고 했다. 이제 9번만 더 하면 환갑쇼다. 내 춤, 노래가 최고의 수준일 거라고 약속한다”며 “내가 지금 살고 있는 삶의 방식이 쉽지 않다. 매일 최소 두 시간씩 운동한다. 환갑 이후엔 30분 정도 할 것”이라고 털어놨다.

박진영이 데뷔 초 파격적인 퍼포먼스로 마약을 투약했다는 오해를 사 경찰 조사까지 받았다고 했다.

그는 “내가 데뷔했을 때 약 검사도 했다. 수많은 경찰이 무슨 제보를 받고 와서 내가 약을 한다고 하더라. 왜냐면 나처럼 춤추는 사람이 없었다. 미쳐 보이지 않느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근데 난 약이 필요 없다. 무대만 올라가면 내가 모르는 세상에 들어간다. 관객들이 보이고 불이 들어오면 자유로워진다. 긴장이 아예 안 된다. 심지어 이 일로 돈을 번다고? 한 달에 200만 원 벌어도 할 거다. 지금과 같은 성공을 이루지 못하고, 그냥 삶을 유지하는 정도라고만 해도 노래를 계속 부를 거다”라고 했다.



온라인뉴스팀 admin@admin.com>

댓글 0

댓글 0

닫기
동아일보 앱을 이용하시면
내 댓글활동 알림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앱으로 보기

트렌드뉴스

탭정보

베스트 추천 뉴스 순위는
5~10분마다 업데이트됩니다.
실시간 누적 숫자와 다를 수 있습니다.

탭정보

공유 많이한 뉴스 순위는
5~10분마다 업데이트됩니다.
실시간 누적 숫자와 다를 수 있습니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