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icky
문장공유
동아일보|IT/의학

클린턴 전 美대통령도 팬… ‘미녀골퍼’ 박지은 “현모양처로 행복한 삶”[이헌재의 인생홈런]

입력 2023-11-19 12:00업데이트 2023-11-21 16:49
읽기모드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선수에서 은퇴한 후 현모양처로 10년을 보낸 박지은 SBS골프 해설위원은 제3의 인생을 향해 고민을 하고 있다. 박 위원이 엄지를 보이며 밝게 웃고 있다. 이헌재 기자크게보기선수에서 은퇴한 후 현모양처로 10년을 보낸 박지은 SBS골프 해설위원은 제3의 인생을 향해 고민을 하고 있다. 박 위원이 엄지를 보이며 밝게 웃고 있다. 이헌재 기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6승을 거둔 박지은 SBS골프 해설위원(44)은 전성기 시절 인기가 대단했다. 한국에서도 인기가 많았지만 미국에선 그레이스 박이라는 이름으로 더 유명 했다. 2003년 그는 세계적인 스포츠브랜드 나이키골프와 후원 계약을 했다. 남녀를 통틀어 한국 골퍼로는 1호였다. 현재 미국프로골프(PGA)투어의 ‘신성; 김주형의 메인스폰서이기도 한 나이키는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 등 특급 스타들만 후원하는 걸로 유명하다.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이 대표적인 박지은의 팬이었다. 클린턴 전 대통령과 박지은은 2002년 미국에서 열린 이벤트 대회인 2002현대팀매치스 프로암에서 인사를 나눈 적이 있다. 당시 프레드 커플스 등과 함께 라운드를 했던 클린턴 전 대통령은 박지은에게 “꼭 한 번 당신과 라운드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나중에 미국 대통령이 된 ‘골프광’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도 박지은에게 여러 차례 동반 라운드를 요청했다. 하지만 이런저런 이유로 이들과의 라운드는 성사되지 않았다. 박지은은 “돌이켜보면 왜 그때 같이 치지 않았는지 모르겠다. 시즌이 끝나면 빨리 한국에 돌아와서 쉬고 싶은 마음이 컸던 것 같다”며 웃었다.

박지은은 LPGA에서 뛸 당시 ‘필드의 모델’ ‘미녀 골퍼’ 등의 별명으로 불렸다. 동아일보 DB박지은은 LPGA에서 뛸 당시 ‘필드의 모델’ ‘미녀 골퍼’ 등의 별명으로 불렸다. 동아일보 DB
박지은은 주니어 시절부터 미국에서 유명했다. 일찌감치 미국으로 골프 유학을 떠난 그는 골프 명문인 미국 애리조나 주립대에 다니며 전미 아마추어 랭킹 1위를 차지하는 등 이름을 날렸다. 프로에 입문해서도 뛰어난 외모와 패션 감각으로 팬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공격적인 플레이 역시 그의 트레이드마크였다. 버디를 많이 해 ‘버디 퀸’으로 불리기도 했다.

뛰어난 기량과 외모를 갖춘 그는 2004년 LPGA투어 사이트가 팬 투표로 뽑은 베스트 드레서 1위에 올랐다. 미국 골프전문 인터넷 사이트 ‘골프닷컴’이 2007년 선정한 ‘섹시한 여성 골프 선수’ 8명에도 이름을 올렸다.

2012년 결혼과 함께 필드를 떠난 그는 요즘 오랜 꿈이었던 ‘현모양처’의 삶을 살고 있다. 초등학교 때 골프채를 잡은 후 은퇴할 때까지 운동이 일상이었던 그는 결혼 후 요리를 배우고 꽃꽂이도 익혔다. 초등학교 2학년과 유치원생 두 딸의 엄마인 그의 생활 대부분은 육아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그리고 간간이 골프 해설을 통해 팬들과 만난다. 그는 “올해는 3주에 한 번 꼴로 해설을 했다. 해설이 쉽지만은 않다. 한 번 자리에 앉으면 6시간, 날씨 등으로 경기가 미뤄지면 10시간을 해야 할 때도 있다”며 “그래도 많은 엄마들이 공감하듯 그렇게 밖에 나가는 게 쉬는 것이다. 방송국 PD님들께도 해설이 내겐 ‘휴가’인 것 같다고 말씀드린다”고 했다.

지난해 미국 하와이에서 라운드를 하는 박지은(왼쪽)과 큰딸.       박지은 인스타그램크게보기지난해 미국 하와이에서 라운드를 하는 박지은(왼쪽)과 큰딸. 박지은 인스타그램
지난 여름에는 스키를 좋아하는 큰딸을 위해 미국 오레곤 주 마운트 후드로 약 50일간 ‘스키 캠프’를 다녀왔다. 이곳은 여름에도 눈이 남아 있는 곳으로 ‘여름 스키 캠프’로 잘 알려진 곳이다. 다운타운까지 1시간이 넘게 걸리는 시골인 이곳에서 그는 엄마이자 요리자, 운전수 등 1인 다역을 해야 했다. 오전 5시부터 시작되는 스키 캠프에 참가하기 위해 그는 오전 3시 반에는 일어나 밥을 차렸다. 그리고 낮 12시에 훈련을 끝낸 아이를 다시 차로 데려왔다. .



비어있는 오전 시간에 그는 다른 엄마들과 함께 골프를 쳤다. 카트를 타지 않고 푸쉬 카트를 끌며 잔디를 밟았다. 그는 “골프장은 오전 8시에 문을 열었다. 같이 와 있는 다른 엄마들과 항상 첫 팀으로 나갔다”며 “18홀을 치기에는 시간이 모자라 운동 삼아 9홀 골프를 쳤다. 선수 때 종종 해 봤지만 아무도 밟지 않은 하루의 첫 잔디를 밟는 경험이 새삼 새로웠다”고 했다.

박지은의 딸은 엄마의 유전자를 물려받아 골프에도 재능을 보이고 있다. 오르쪽은 딸의 캐디로 나선 박지은의 모습. 박지은 인스타그램크게보기박지은의 딸은 엄마의 유전자를 물려받아 골프에도 재능을 보이고 있다. 오르쪽은 딸의 캐디로 나선 박지은의 모습. 박지은 인스타그램
돌이켜 보면 그도 어릴 때 여러 운동을 좋아하고 잘했다. 초등학생 시절 그는 스케이트와 스키, 수영 등에서 모두 교내 1등을 했다. 초등학교 4학년 겨울방학 때 처음 골프채를 잡고서는 두 달 만에 90대 타수를 쳤고, 5학년 때 첫 대회에서 88타를 쳤다. 그로부터 1년 뒤에는 70대 타수에 진입했다.

큰딸 역시 그의 유전자를 그대로 물려받았다. 지난해 골프를 딱 5일 배운 뒤 거의 완벽에 가까운 스윙으로 드라이버로 80m를 보냈다. 그는 “딸 아이가 골프를 좋아하게 된다면 골프 선수를 시킬 생각도 있다. 하지만 당장 급하게 서두르지는 않을 것”이라며 “내가 어릴 때 못해본 리듬체조나 발레 등을 먼저 가르치고 싶다. 골프는 나중에 뜻이 생겼을 때 본격적으로 시작해도 늦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2004년 대회 때 함께 라운드를 한 박지은, 김미현, 박세리(왼쪽부터). 세 선수는 LPGA 에 진출한 한국 여성 골퍼 1세대들이다. 동아일보 DB2004년 대회 때 함께 라운드를 한 박지은, 김미현, 박세리(왼쪽부터). 세 선수는 LPGA 에 진출한 한국 여성 골퍼 1세대들이다. 동아일보 DB
한때 필드를 주름잡았던 그는 요즘은 라운드를 자주 나가진 않는다. 학부모 모임이나 친구 모임, 또는 몇몇 행사에서 가끔 골프채를 잡는 정도다. 스코어에 크게 연연하지 않고 즐기는 골프를 한다.

지난달 부산 기장에서 열린 ‘박세리 월드매치’에서는 79타를 쳤다. 그는 “그날 아웃 오브 바운스(OB)를 몇 방 내고도 79타를 쳤으니 그리 못 친 것 아니다”고 했다. 그는 “골프장에 가면 일부러 카트 도로 근처로 공을 친다”며 “그렇게 쳐야 걸어 다니면서 골프채를 쉽게 바꿀 수 있다”며 웃었다.

결혼 후 본격적인 육아에 뛰어든 지 10년이 지났지만 그는 여전히 현역 때의 날씬한 몸매를 유지하고 있다. 그는 “둘째를 39살에 낳았다. 동년배 엄마 중 나이가 가장 많은 축에 속해 관리의 필요성을 느낀다”며 “원래부터 살찌는 걸 좋아하지 않았다. 특히 ‘운동 그만두더니 살 쪘더라’하는 말을 듣고 싶지 않았다”고 했다.

그는 하루에 ‘1.5끼’를 먹는다. 아침에 아이들을 등교시키기 전 함께 간단한 식사를 한다. 그리고 점심에는 먹고 싶은 걸 양껏 먹는다. 대신 저녁은 간단한 과일 등으로 대신한다.

미국주니어골프협회(AJGA) 로부터 역대 가장 위대한 여성 선수로 꼽힌 박지은.크게보기미국주니어골프협회(AJGA) 로부터 역대 가장 위대한 여성 선수로 꼽힌 박지은.
결혼 후 육아 등으로 인해 거의 운동을 하지 않았던 그는 2년 전부터 다시 본격적으로 운동을 시작했다. 그는 “선수 때 워낙 운동을 많이 했다. 기본 체력이 좋다는 얘기도 많이 들었다”며 “하지만 40대에 접어들면서 체력이 떨어지는 게 느껴졌다. 운동을 하지 않으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그는 요즘 일주일에 세 번씩 퍼스널 트레이닝(PT)를 받는다. 인터벌 트레이닝으로 한 번에 50분 가량 운동을 한다. 많은 무게를 들기보다는 근력을 유지하는 게 목적이다. 그는 “부위별로 운동을 하기보다는 상체와 하체, 복근 등 전신운동을 한다”며 “인터벌 트레이닝을 하고 나면 혈색이 달라지고 활력이 돋는 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다만 무리한 운동은 피한다. 그는 “과하게 운동하면 피곤해 질 수 있어 피곤해지기 직전까지만 운동을 한다”고 했다.

그는 또 틈나는 대로 집 근처인 서울 남산 둘레길을 걷는다. 남산타워까지 올라갈 때도 있다. 박지은은 “가능한 한 하루 만 보 이상을 걸으려고 한다. 운동량을 체크하려고 얼마 전에 애플워치도 구매했다”며 했다.

박세리 월드매치에서 한 자리에 선 박지은, 최나연, 김하늘, 한희원의 모습.  대회 조직위 제공크게보기박세리 월드매치에서 한 자리에 선 박지은, 최나연, 김하늘, 한희원의 모습. 대회 조직위 제공
골프 선수로 인생 1막, 가정주부로 인생 2막을 보낸 박지은은 40대 중반이 된 요즘 인생 3막을 준비하고 있다. 내년이면 둘째 딸도 초등학교에 입학해 시간적인 여유가 좀 더 생긴다. 박지은은 “바빴던 선수 생활을 마감한 뒤 지난 10년간 현모양처로 행복하게 살았다. 이제는 한국 골프 발전을 위해 뭔가를 하고 싶은 마음”이라며 “정확하게 어떤 일을 할지는 아직 정하지 않았다. 다만 자라나는 아이들을 위한 재단 같은 걸 만들어서 좋은 일을 하고 싶다. 사회에 선한 영향력을 펼치는 일을 해보려 한다”고 말했다.
이헌재의 인생홈런
이헌재 기자 admin@admin.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지금 뜨는 뉴스